|  로그인  |  회원가입  |  온라인문의  |   사이트맵  |  즐겨찾기추가 +  |  현재접속 36 (회원 0)   |  실시간채팅  |  홈페이지 사용방법
44회 동기회 자유게시판
동래고등학교총동창회 44회 동기회 자유게시판 페이지 입니다.
클릭하셔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.

 
작성일 : 20-05-22 00:16
   * 10·26 김재규 재판..육성 테이프 속 '수상한 목소리'
 글쓴이 : 박명식
    조회 : 16  


10·26 김재규 재판..육성 테이프 속 '수상한 목소리'

 
봉지욱 기자 입력 2020.05.21. 20:42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[앵커]
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박정희 대통령을 저격한 10·26 사건 기억하실 겁니다.
대법원 판결이 나온 지 나흘 만에 사형이 집행됐고
신군부의 재판개입 의혹도 있었습니다.
JTBC의 탐사프로그램인 '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' 팀이
10·26 재판의 육성 테이프를 모두 입수했습니다.
그동안 익숙하게 들었던 목소리가 아니었습니다.

[검찰관 : 피고인께서 박정희 대통령각하와 일행들을 살해한 사실이 있죠?]
[김재규 : 5·16 이후에 또 한 차례 혁명이 있었다]
[재판장 : 자랑입니까 지금? 법정을 충고하는 겁니까?]
누군가 재판을 조종하는 듯한 목소리도 담겼습니다.
[쪽지방 : (김재규가) 영웅이네, 영웅.
나중에 휴정할 때나 하지 지금은 건드릴 수가 없어, 지금.]
과연 누구의 목소리였을까요? 봉지욱 기자가 보도합니다.

[기자]
최측근 중앙정보부장이 대통령을 저격한 10·26 사건.
[전두환/합동수사본부장 (1979년 10월) :
과대망상증에 사로잡혀 대통령이 되겠다는 어처구니없는 허욕이 빚은 사건…]
10·26은 내란목적의 집권쿠데타란 겁니다.
당시 주동자들은 군사재판을 받았습니다.
방청제한, 언론검열로 자세한 사실을 알 수 없었습니다.
사건 40년 만에 1심과 2심 재판을 모두 녹음한 테이프를 입수했습니다.
[김재규/전 중앙정보부장 :
저는 정치를 대국적으로 하십시오.
그렇게 하고 김계원 실장을 이걸로 툭 치면서 각하 똑똑히 모시시오 하고
권총을 뽑았습니다.
이 버러지 하면서 첫 발이 나갔습니다.]

남산 중정의 부하들도 나옵니다.
[이기주/전 중정식당 경비원 :
제가 해병대 출신이고 한번 해병이면 영원한 해병이다,
또 과장님이 나를 그만큼 신임했는데
내가 과장님 상관의 명령을 거역할 수가 있는가.]
총53개, 128시간 분량의 녹음테이프에는 사건관계자 30여명이 등장합니다.
그런데 재판 도중 이상한 목소리가 겹쳐서 들립니다.

[띵동, 띵동(초인종)]
[띠리리링(전화벨)]
[김재규 말이 잘 녹음이 안 돼. 마이크 접촉불량인 모양이야.]
[야, 최일병! 최일병!]
김재규 부장이 범행동기를 자세히 증언하자
[영웅이네 영웅…저거 넣으면 안 되는데…오리발]
이해하기 어려운 음성이 또 들립니다.
[나중에 휴정할 때나 하지 지금은 건드릴 수가 없어 지금]
이어지는 정체 불명의 목소리들.

당시 변호인들은 법정 뒷 공간을 지목합니다.
[안동일/변호사 (당시 김재규 변호인) :
(법정) 뒷문 나가자마자 있는 법무감 방에서
전부 검사, 판사 차출돼 나온 사람들하고 보안사에 남(웅종) 장군이 있었지.]
신군부가 재판정 바로 뒤에서 개입했다는 겁니다.

변호인들도 법정에서 쪽지 전달을 항의했습니다.
[태윤기/당시 박흥주 씨 변호인 :
군인들이 경계하는 삼엄한 군법회의에서
계속해서 쪽지가 날아오는 것을 지켜보면서]
현장에 갔던 법무장교는 전두환 보안사령관도 그 방에 왔다고 들었습니다.
[엄상익/변호사 (당시 육군 법무장교) :
이학봉 씨한테 나중에 그 얘기를 들었습니다.
김재규가 의인이 돼 가고 있더라.
전두환 보안사령관도 한번인가 왔다 갔다 그러고.]

당시 대법원은 쪽지 전달은 기록상 근거 없다고 판단했습니다.
하지만 테이프 속 목소리는 쪽지의 존재를 너무도 명확히 가리킵니다.
김재규 부장 등의 유족들은
테이프 분석내용을 토대로 40년 만에 재심을 준비 중입니다.
(영상디자인 : 박지혜 / 영상그래픽 : 김지혜)
관련 태그



 
   
 


Wildcard SSL Certificates
이용약관 |  개인보호정책 |  사이트맵 |  사이트등록 |  온라인문의 |   로그인  | 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
18, Oncheonjang-ro 107beon-gil, Dongnae-gu, Busan, Republic of Korea / TEL.051-555-8750 / FAX 051-555-8757
COPYRIGHT (c) 2016, CORPORATION. ALL RIGHT RESERVED.
방문자 현황  : 오늘 (276) 어제 (426) 최대 (1,737) 전체 (1,505,325)   
  현재 접속자 36 (회원 0)